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장애인복지

장애인복지소식

장애인복지 장애인복지소식 인쇄
장애인거주시설 ‘안전시설’ 보강한다
작성자이순재 전화번호041-635-4275 담당부서장애인복지과
장애인거주시설 ‘안전시설’ 보강한다
- 19개 시설 24개 사업에 26억 원 투입 ‘기능 보강 사업’ 추진 -

충남도가 장애인거주시설에 대한 안전시설을 대폭 보강한다.

도는 올해 장애인거주시설 기능 보강 사업으로 도내 19개 시설 24개 사업에 26억 원을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거주시설은 일반 가정에서 생활하기 어려운 중증 장애인 등 재난 약자들이 거주·요양하며 복지 서비스를 제공받는 시설이다.

이번 기능 보강 사업은 화재 등 재난 예방과, 재난 발생 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추진한다.

기능 보강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천안 구산원과 죽전원은 안전시설을 보강하고 △공주 소망공동체는 생활관 배연창을 설치하며 △공주 우리복지원에는 소방시설을 설치한다.

또 △보령 정심요양원과 충남정심원 생활관 배연창 설치 △서산 서림복지원 방염커튼 설치 △서천 성도원 방수공사 등도 실시한다.
도는 이밖에 CCTV 설치, 승합차량 구입,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온수보일러 설치, 대형 세탁기 구매, 가구 교체, 리모델링 및 시설 보수 공사 등도 추진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장애인거주시설은 이용자 특성상 화재 등 재난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라며 “도는 앞으로도 장애인거주시설 기능 보강 사업 추진 시 소방과 전기·가스 설비, 비상계단 및 배연창 설치, 노후 시설 개·보수 등 안전 관련 예산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 2016년부터 장애인거주시설 기능 보강 사업으로 소방 설비 설치비 지원, 화재 대피 시설 설치, 배연창 및 방염 설비 지원 등에 6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바 있다.

한편 도는 지난해 말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지난달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직후 도내 장애인거주시설 30개소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안전 점검은 안전관리계획 수립, 안전 관리자 안전교육훈련, 책임보험 가입 여부, 소방 및 전기·가스 시설 안전 관리, 재난 대응 대책 등 39개 항목을 중점 점검했다.

이를 통해 도는 안전관리계획서 미비, 자동화재속보설비 수신기 연동 불량, 피난지도 미비 등 경미한 사안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시정토록 조치했다.

또 보수·보강이 시급한 시설에 대해서는 내년 기능 보강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장애인거주시설(180218 보도자료).hwp(33.5KB)[내려받기]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청남도홈페이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홈페이지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