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여행

충남넷 미디어 > 통통충남 > 여행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2020.08.04(화) 13:01:52서영love(hush7704@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중부권에 비가 많이 쏟아지는데 언제까지 내릴지 모르겠네요. 8월이면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지만 충청도는 아직 많이 기다려야 될 듯합니다. 집에만 있기에 답답해서 공주의 곰사당이 있는 고마나루를 보기 위해 나들이를 해보았습니다. 비가 오기에 조심스럽게 살펴보면서 돌아보았습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공주 고마나루 나루터가 있는 이곳은 생각만큼 물이 넘치지는 않은 곳이었습니다. 경기도는 폭우로 인해 많은 피해가 있었다고 하는데 다행히 공주는 그 정도의 폭우는 내리지 않았습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고마나루의 전설은 백제시대 때부터 내려왔습니다. 고마나루의 전설은 곰나루 북쪽에 솟아 있는 연미산 중턱에는 전설 속의 곰이 살았다는 동굴이 곰나루를 내려보며 살고 있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입구에는 화장실과 같은 편의시설이 있으니 안쪽으로 걸어들어 가시려면 들러서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화장실, 음수대, 곰사당과 전망대로 가는 길목입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비가 많이 내려서 흙이 많이 유실될 수 있으니 주변에 나무가 기울어졌으면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만화로 고마나루의 전설을 풀어내니 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어느 날 인간인 남자를 붙잡아 자식 둘을 낳고 살았으나 남자가 몰래 강을 건너 도망쳤다고 합니다. 이에 어미곰은 자신의 남자를 잃어버린 것에 실망하여 자식 둘과 함께 금강에 빠져 죽었는데, 이후 금강은 건너기 힘들 만큼 비가 쏟아지고 조용할 날이 없었다고 합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마을에서는 곰의 원한을 풀고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하여 나루터 인근에 곰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내면서 금강이 예전 모습으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저곳에 곰의 이야기가 내려오는 곰 모양의 돌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잊혔던 이야기는 1972년 곰사당이 있던 자리에서 화강암으로 된 높이 34㎝, 폭 29㎝의 돌 곰상이 발견되면서 고마나루의 전설을 다시 이어나갔다고 합니다. 곰사당은 시간이 흐르면서 웅진 연소, 웅진사, 운진 신사, 웅진단으로도 불려 왔다고 합니다.
 
백제의 숨결을 느껴볼 수 있는 비 오는 날의 고마나루 사진
 
공주에도 비가 많이 내리고 있었지만 폭우라고 할 정도까지는 내리지는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산기슭에 자리한 마을분들은 대피하라는 경고가 폰으로 오네요. 다음주까지 비가 계속 내린다고 하니 스마트폰 등으로 재난정보도 잘 살피고 코로나19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