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사람들

충남넷 미디어 > 사람세상 > 사람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2020.04.28(화) 20:11:38서영love(hush7704@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 이루어낸 사랑이야기를 좋아합니다. 사랑에 대한 가치나 의미가 퇴색되어가고 오히려 더 인색해지는 시기에 가슴 따뜻해지는 사랑을 찾으려고 하는 것이 사람이 아닐까란 생각을 해봅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야외의 트인 곳에서의 사회적 거리는 지켜질 수 있어서 전국적으로 휴양림이나 이런 궁남지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궁남지는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의 중심에 있습니다. 궁남지는 연꽃이 상징이지만 그보다도 먼저 피어나는 버드나무의 흩날림이 마치 사랑이야기를 전해주는 듯합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인과 연에 의해 사람이 연결되고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사랑하고 이어집니다. 스스로도 모르는 사이에 인연은 어딘가에서 생기고 만들어집니다. 궁남지를 자주 오는 편이지만 한 번도 똑같은 길로 걸어가 본 적이 없습니다. 수많은 궁남지의 갈림길에서 어디로 갈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가는 대로 가봅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아직 연꽃이 피어나지는 않았지만 한여름에 아름다운 연꽃이 피어나기 위해 한참 궁남지의 바닥을 청소하고 있었습니다.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가 있는 여름을 편하게 만나볼 수 있을까요.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보통 수학에서 언급되는 상수는 연산에서 변하지 않는 양이나 한 가지 값만을 가진 변수라고 합니다. 즉 변하지 않아서 예측이 가능하지만 사랑에 있어서 상수는 통제가 가능하지 않는 것이죠. 상시 변하는 마음이 사랑의 상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해외여행도 좋지만 이젠 국내의 아름다운 곳을 찾아가는 여행이 더 활성화되는 시기가 아닐까요.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에 궁남지가 들어갔다고 합니다. 야간관광 100선 선정은 침체된 관광산업 회복과 체류시간 증대를 통해 숙박을 유도하는 스테이형 관광 아이템을 활용하여 한국관광공사가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신규 핵심사업입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서동이 무왕이 되어 백제의 마지막 부흥을 이끈 데에는 사랑의 힘이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비궁의 중수나 왕흥사·미륵사의 창건 같은 대규모 역사가 시행될 정도로 전제 왕권이 강화하고 궁남지와 같은 왕궁의 연못을 만들 수 있는 데에는 안정적인 환경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날이 좋을 때에도 좋지 않을 때에도 궁남지는 부여에 오면 꼭 한 번씩 들러봐도 좋은 곳입니다.
 
궁남지에서 느껴본 사랑과 평온의 스토리 사진
 
사랑꾼은 서동과 같은 남자에게 어울리는 표현입니다. 여자는 남자를 통해 빛날 수 있으며 남자는 여자를 통해 자신의 존재가 증명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같은 방향을 바라보면서도 같은 생각을 하지는 않지만 같은 마음을 가질 수는 있는 것이 사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https://brunch.co.kr/@hitchwill/3378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