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사는이야기

충남넷 미디어 > 사람세상 > 사는이야기

사통팔달 조망이 좋은 고용산 일출보러 오세요~~

아산 고용산의 일출 이야기

2020.03.30(월) 16:26:54보라공주(eyeful3535@naver.com)

새벽 5시 30분
들머리 아산 용수사

헤드렌턴을 켜고 걸어갑니다.

140m 걸어와서
정상까지 840m 남았습니다.

본격적인 산행에 앞서 발목을 풀어줍니다.

고용산 봉우리가 보입니다.

함께 등산을 하는 친구들입니다.

초입부터 조금 가파릅니다.

어두운 곳에 어렴풋이 보이는 것이 무얼까요?

불을 비춰보니 진달래입니다.

고용산에도 진달래가 만발입니다.

조금씩 동이 터오니 마음이 급해집니다.

어둠이 멋진 실루엣을 만들어줍니다.

희미하게 날이 밝아오고 있습니다.

잠시 눈을 드니 정상이 보입니다.

고용산은 암석이 많은 산입니다.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해서 오릅니다.

쉬지 않고 오르다보니 정상 340m 남았습니다.

등산로 양 옆으로 진달래 동산입니다.

진달래를 보며 등산하니 힘은 들어도 기분은 좋습니다.

앞으로 300m만 더 올라가면 됩니다.

앞서가는 길이 구불구불 참 이쁩니다.

앞으로 300m 남은 산길이 조금 험합니다.

돌이 균일하지 않아 밧줄을 잡고 올라야합니다.

경사가 급해 미끄럽습니다.

정상까지 경사가 있어 끝까지 긴장을 늦추면 안됩니다.

로프를 잡고 오르면 편합니다.

잠시 숨을 고르며 탁트인 풍경을 감상해봅니다.

이제 조금만 더 오르면 정상입니다.

고용산 정상에 있는 헬기장 표시입니다.

고용산에는 따로 표지석이 없습니다.

대신 삼각점과 휘날리는 태극기가 있습니다.

고용산 해발 295.8m

이제 일출을 보기 위해 해뜨는 방향으로 가봅니다.

벌써 자리를 잡고 계신 분이 있습니다.

여명 사이로 붉은 해가 떠오르기 시작합니다.

해는 눈 깜짝할 사이에 떠오릅니다.

조금씩 수평선 위로 해가 올라옵니다.

손가락 하트 위로 해를 올려봅니다.

실컷 일출을 맛본 후 하산합니다.

정상에서 태극기가 서있는 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정상에서 180m 내려왔습니다.

하산하는 길 진달래 꽃때문에
자꾸 걸음이 멈춰집니다.

내려가는 길도 미끄러우니 로프를 잡고 갑니다.

떠오른 해와 진달래의 콜라보

새벽에 보았던 두번째 이정표입니다.
올라간 쪽보다 내려온 쪽이 10m 깁니다.

앞서 내려가던 일행이 보입니다.

다시 용수사로 내려왔습니다.
전에는 약수가 나왔었다는데요....

새벽에는 보이지 않던
노란 개나리가 화사합니다.

약수터를 지나 용수사로 올라가 보았습니다.

무척 아담한 절입니다.

사통팔달 조망이 좋은 고용산 일출보러 오세요~~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고용산은 아산시 영인면 신화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원래 고룡산으로 불리다가 2020년 2월에 고용산으로 수정이 되었다고 합니다. 저도 찾아가기 전 이름 때문에 헷갈렸었습니다. 인근 사찰인 고용사에서 '솟을용(聳)'을 쓰면서 고용산으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해발 295.8m의 작은 산이지만 주변이 평야지대로 되어있어 정상에 오르면 조망이 좋은 산입니다. 사방이 탁 트인 정상에서는 평택시, 천안시, 당진 삽교천, 서해대교, 아산시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암석이 많은 산이라 장갑을 준비해야 합니다. 중간에 로프를 설치해놓아 잡고 올라가야 하는 구간이 있습니다. 돌이 많아 미끄러운 등산로에 안전시설을 설치해 더 많은 시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산에 올라 정상의 풍경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고용산은 전망이 탁 트여 일출을 보기 좋은 산입니다. 일출을 보러가도 정상에 나무들로 막혀 잘 볼 수가 없는데 고용산은 일출뿐만 아니라 서해안 낙조도 볼 수 있어 사람들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또, 봄이면 산이 붉게 물들 정도로 진달래가 만개합니다. 일출의 해를 뒤로 두고 진달래를 찍으면 그 빛이 오묘해 눈을 뗄 수가 없습니다. 올라가는 길이 진달래 때문에 힘든 줄도 모릅니다. 내려가는 길 또한 길 양옆으로 진달래가 만개해 쉬엄쉬엄 꽃구경하며 정신이 없이 내려가다 보면 어느새 하산하게 됩니다.

고용산은 병자호란 때 주민들과 함께 적을 물리쳤던 곳으로 군사적으로 요충지입니다. 평택과 가까워 미군 헬기가 헬기장에 수시로 오르내린다고 합니다. 

일출뿐만 아니라 서해안 낙조 또한 환상적인 고용산을 찾아 건강도 지키고, 진달래 만개한 봄도 가기 전에 둘러보시기 바랍니다.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