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대학생정책뉴스

충남넷 미디어 > 생생뉴스 > 대학생정책뉴스

[칼럼] 도마에 오른 지방자치, 해결책은 지역 미디어에 있다.

지방자치 출범 20년, 성년의 나이에 맞게 성숙해지기 위해

2015.07.28(화) 21:18:12달연경(rud1109@naver.com)

천안시가 잇따른 세금 낭비로 구설에 올랐다. 언론에서는 국민이 낸 피 같은 세금 ‘혈세’를 낭비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논란이 된 것은 허허벌판 같은 야구장에 들어간 예산 780억 원이다. 토지 보상액이 총 공사비용의 70%를 차지했고, 이중 320억 원은 성무용 전 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들에게 돌아갔다. 천안시내버스회사 전·현직 대표 4명이 보조금 횡령으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지 약 1년만이다. 천안시는 수백억 원의 예산 낭비로 뒤늦은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짓 이다.

도시계획변경은 자치단체장의 고유권한이다. 성무용 전 시장은 재직시절 야구장 건설에 앞서 주변 용지를 자연 녹지에서 일반 주거지로 변경했다. 땅 값은 2배 이상 뛰었고, 그만큼 토지 보상액도 올라갔던 것이다. 이런 식으로 재정이 낭비되면 시(市)는 빠듯한 살림을 꾸려나가야 한다. 하지만 당장 피해를 보는 주민들은 이 같은 사실이 중앙지와 지상파 방송에 보도 될 때까지 알지 못했다.

전공인 신문방송학 수업 때 교수님이 건넨 질문 중 아직도 기억에 남는 것이 있다. 이날 교수님께서는 대뜸 서울시장이 누군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어보라고 말씀하셨다. 이 질문에 약 60명의 수강생 중 대다수가 손을 들었다. 반면 자신의 지역구 시의원이나 시장을 아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는 3~4명 남짓한 학생들만이 손을 들어 대조를 이루었다.

지역의 소식을 담은 지방지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서 우리는 지역의 예산을 편성하고 시정을 운영하는 시의원이나 시장의 얼굴도 모르게 됐다. 중앙지는 전국을 기준으로 기사를 생산해 내기 때문에 지역의 소식을 세세히 보도해 주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지방지가 지역주민들이 지역 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제 기능을 해줘야 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종이 신문 구독률이 10년 새 40%에서 20%로 뚝 떨어지고 있는 이 상황에서 지방지를 살리기 위한 해결책을 내놓기란 쉽지 않다. 모바일 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역 미디어가 필요한 시점이다. 충남 대학생 정책기자단이 SNS를 적극 활용해 지역뉴스를 전달한 것은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 지난 2월부터 5개의 팀으로 나뉘어져 활동한 기자단은 한 달에 한 번씩 팀 기사를 작성하였다. 기자단의 기사는 충남넷(충청남도 홈페이지)에 게재됐지만, 주독자층인 대학생에게는 홍보가 전혀 안됐다. 5월, 기자단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며 기사전달의 초점을 대학생 위주로 맞췄다. 같은 내용의 기사임에도 불구하고 대학생이 애용하는 매체를 이용하자 파급력은 높아졌다. 타깃 독자층의 미디어 이용환경을 고려한 것이 빛을 본 것 이다.

지방자치가 부활해 출범한지 20년을 맞았다. 사람으로 치면 성년의 나이가 된 것이다. 하지만 지방자치는 여전히 단체장의 독선적인 행위, 지방의회의 역량 부족 등 꾸준히 풀어야 할 숙제가 남아있다. 지역 미디어가 자리를 잡고 주민들이 지역 소식을 시시각각 접할 수 있다면, 풀리지 않던 지방자치의 숙제들이 해결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대학생 정책기자단 노연경(rud1109@naver.com)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