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대학생정책뉴스

충남넷 미디어 > 생생뉴스 > 대학생정책뉴스

[칼럼] '농장동물복지' 알고 있나요?

동물복지인증제 확대는 세계적으로 미래축산의 핵심이다.

2015.07.23(목) 18:33:13김민영(alsdud0328@naver.com)

 요즘 우리나라 유명 포털사이트에 농장동물복지에 관한 기사가 종종 올라온다. 그만큼 사람들이 예전보다는 농장동물복지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소재가 되는 만큼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윤리적 관점에서 농장동물에게 최소한의 복지를 제공해야 된다는 의견에는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는 적용되기 어려운 단어로 보인다. 선진국에 비해 동물복지인식 자체가 약한 탓에 농장동물복지에 불편한 시선을 보이는 의견도 적지 않다.

 분명히 해야 될 것은 동물복지가 우리나라에서 활성화되지 못했지만 피할 수 없는 세계적 추세라는 것이다. 동물복지는 한국과 유럽연합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서 주요 의제로 채택되는 등 국제적으로 논점이 되었다. 이전처럼 농장동물의 고통을 무작정 방치할 수는 없다. 앞으로 세계적인 미래축산의 핵심은 동물복지가 될 것이다. 우리나라 축산이 경쟁력을 갖고 선진국과 동등한 눈높이를 갖추기 위해 동물복지는 필수적이다.

 직전 학기에 들은 수업에서 팀별과제로 ‘동물복지인증제 확대 방안’에 대해 논문을 썼었다. 예전에는 농장동물이 어떻게 길러져 우리 식탁에 오르는지 특별히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평소 동물복지에 관심이 있지 않는 한 농장동물이 어느 정도의 고통을 당하며 사육당하고 있는지 생각해본 적이 거의 없을 것이다. 동물의 본능을 무시한 채 생산성에만 초점을 맞춘 대규모 집약사육은 구제역, 조류독감 등의 질병 발생을 높인다. 이 과정에서 남발하는 다량의 항생제로 인해 소비자에게 전달할 안전한 축산물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돼지 스톨 사육 출처 동물자유연대

 ▲돼지 스톨 사육 출처 동물자유연대

▲닭 배터리 케이지(A4 용지 2/3 크기) 출처 동물자유연대

 ▲닭 배터리 케이지(A4 용지 2/3 크기) 출처 동물자유연대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란 무엇일까?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소·돼지·닭·오리농장 등에 대해 국가에서 인증하고 있다. 인증농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마크’를 표시하는 제도이다. 사육·운송·도축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종합적인 농장동물복지체계를 마련하고자한 것이다. 2012년 동물복지인증제가 시작된 이후 총 65개 농장이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았다. 이는 62개 산란계농장과 3개 돼지농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정부는 동물복지인증제를 다양화하여 점차적으로 모든 동물에게 동물복지가 적용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충청남도에서는 2012년 공주에 위치한 인성실업(주)을 시작으로 5개의 산란계 농장이 인증을 받았으나 타 도에 비해 저조한 실정이다. 2013년 3농혁신 핵심 산업으로 선진축산업팀이 환경과 동물 복지가 조화되는 ‘착한축산’육성을 내놓았지만 농가 수를 보았을 때 그 성과가 미미하다. 아직까지 동물복지인증제가 정부나 지자체의 노력이 아닌 농장주의 양심으로 유지되고 있다.

 2014년 충청남도는 FTA 대응 선진축산업 육성을 위해 1395억을 투입하였다. 그 중 ‘환경과 조화로운 자연친화적·자원순환형 축산업 육성’과 ‘축산물 위생·안전 공급기반 구축으로 소비자 신뢰도 제고’분야에서 786억을 투자했다. 충남도가 고품질 안전 축산물 생산에 뜻을 둔만큼 앞으로 동물복지인증제 농가를 늘리고 브랜드화 시키는데 노력해야한다. 현재 충남에 거주하는 소비자에게는 마트에서 동물복지인증식품을 사는 것조차 낯선 일이다. 앞으로 충남도가 어떤 방식으로 동물복지인증식품을 소비자에게 알리는지 지켜봐야할 듯 보인다.

 안희정 지사는 “농가별로 철저한 소독만이 AI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물론 소독도 중요지만 국가 재난형 가축질병의 대안으로 농장동물복지가 우선 되어야한다. 적정 사육면적을 제공해줘 질병에 걸릴 확률이 낮기 때문이다. 좁은 사육장을 벗어난 동물은 스트레스를 덜 받아 이전처럼 항생제를 남발하지 않아도 충분히 사육가능하다. 그리하여 윤리적 차원이 아니라 질병예방과 환경을 위해서도 동물복지인증제 확대를 고려해봐야 한다. 또한 정부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도 자체에서 실질적인 충남형 동물복지인증제 적용 방안과 인증제 적용 농가에게 줄 수 있는 생산비 지원 혜택 등을 고안해주길 바란다.
 

동물복지인증마크                                   출처 동물보호관리시스템

▲ 동물복지인증마크 출처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