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여행

눈 덮인 천안삼거리

눈에 취하여 유서 깊은 천안삼거리의 설경에 빠지다

2020.02.18(화) 09:52:45 | 가람과 뫼 (이메일주소:caption563@naver.com
               	caption563@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천안삼거리
▲천안삼거리
 
정자
▲정자 
 
겨우내 내리지 못한 아쉬움이런가.
엊저녁부터 내리는 눈이 그치지를 않는다.
올겨울 들어 처음 내리는 함박눈인 듯싶다.
부랴부랴 아침을 먹고 눈에 덮인 천안삼거리의 설경을 보고자 길을 나섰다.
 
삼거리 설경
▲삼거리 설경
 
모처럼만의 함박눈 탓인지 삼거리 공원에는 눈사람을 만드는 사람, 사진을 찍는 사람, 눈밭을 뛰노는 아이들 등 이미 많은 이들의 걸음이 한창이다.
 
농악석상
▲ 농악석상

옛부터 천안삼거리는 삼남으로 통하는 대로이다.
병천을 거쳐 문경·상주로 가거나 영동을 거쳐 김천·대구로 통하고 또 한길은 공주를 거쳐 논산·강경·전주·광주 등으로 가는 길이었다.

그로 인하여 한양으로 향하는 사람들이 거쳐가는 삼거리는 쉬고, 먹고 하는 주막거리가 일찍이 형성되었다.

삼층석탑
▲삼층석탑
 
2.9 의사 탑
▲2.9의사탑

헤어짐과 만남의 거리인 천안삼거리는 그에 따른 애환이 서린 이야기가 무수하게 많이 전하여 온다.
 
그 일례로 수자리를 떠나는 아비가 어린 딸을 데리고 갈 수 없어 주막을 운영하던 삼례에게 수양딸로 맡기고 홀로 남은 딸 능소가 장성하여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가는 가난한 선비 박현소를 만나 사랑을 이룬 연담은 그 대표적인 이야기 가운데 하나이다.
 
장승
▲장승
 
영남루
▲영남루
 
  천안삼거리 흥
  능수야 버들은 흥
  제멋에 겨워서
  휘늘어졌구나 흥
  에헤야 에헤야 흥
  성화가 났구나
  계변 양류가 흥
  사사록인데요
  그 버들가지가
  유색신이로다 흥
  에헤야 에헤야 흥
  성화가 났구나 흥
   -천안삼거리 흥타령 中에서

흥타령 비
▲흥타령비
 
하숙생노래비
▲하숙생 노래비

삼거리공원 내에는 최희준 선생의 '하숙생'이라는 노래의 가사를 적은 노래비가 있다.
선생께서 인생의 덧없음을 이야기하셨다면 흥타령 노랫가락에는 그 면면한 기쁨이 묻어나고 있다.
눈밭을 뒹구는 아이들이 목소리가 해맑다.
모처럼 주막집에 들러 뜨끈한 국밥에 막걸리라도 해야 할 듯싶다.
 
연못
▲연못
 

가람과 뫼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