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배출기준 강화·자발적 감축 협약 ‘효과’

19개 업체, 1조 4312억 투자 완료

2019.11.27(수) 00:03:0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화력발전, 9월까지 2만 톤 배출
2022년 목표량 근접 ‘기대 중’


올해 충남도 내 화력발전소와 제철업체, 석유화학업체 등의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도는 지난 2017년 7월과 지난 5월 조례 개정을 통해 화력발전소 등의 배출허용기준을 국내 최고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2022년 미세먼지(PM-10) 30㎍/㎥·초미세먼지(PM-2.5) 15㎍/㎥ 달성, 대기오염물질 발생량 35.3% 감축을 목표로 잡은 ‘충남도 대기환경개선 계획’을 수립했다.

자발적 감축 협약은 2017년 2월부터 지난 3월까지 19개 배출업체와 4차례에 걸쳐 체결했다.

도의 배출허용기준 강화 및 감축 협약에 따라 태안·보령·당진 등 3개 화력발전소는 2022년까지 환경시설 개선 사업에 3조 3017억 원을 투자키로 하고, 지난 9월 말 현재 8539억 원을 투자했다.

이 같은 조치로 3개 화력발전소의 올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9월 말 기준 2만 2145톤으로 집계됐다. 이런 추세라면 3개 화력발전소의 연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22년 목표 배출량(2만 6508톤)에도 근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5년 2만 3476톤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현대제철은 2022년까지 5281억 원을 투자해 배출량을 1만 톤으로 줄이기로 했다.

2017년 11월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한 현대오일뱅크 등 11개 배출업체는 총 5987억 6000만 원을 투자해 2015년 9986.8톤에 달하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22년 7505.6톤으로 30.4% 줄이기로 했다.

지난 3월 협약을 맺은 현대자동차 등 5개 업체는 9월까지 41억 6000만 원을 투자했으며, 배출량은 888.3톤으로 나타났다. 5개 기업은 2015년 기준 1229.4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22년까지 716.8톤으로 줄이기 위해 총 313억 9000만 원을 투자키로 했다.
●환경보전과 041-635-4441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