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칼럼

‘연미산 곰’과 ‘솔곰’의 만남

생생현장리포트 - 신용희 금강뉴스 대표

2019.10.28(월) 09:51:49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솔곰

▲ 솔곰


 

공주의 ‘나뭇꾼과 곰의 전설’은 알려진 바와 같이 연미산과 금강에 얽힌 설화이다. 연미산이 전부터 자연미술가들의 작품으로 새롭게 변신하고 있다.

공주 금강자연미술프레비엔날레가 지난 8 31일부터 11 30일까지 연미산 자연미술공원 일원에서 개최되고 있다.

자연미술가협회(회장 이응우) 주관하는 이번 프레비엔날레는 2020 9 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독립적인 행사로 자연을 읽을 있는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2006년부터 자연미술공원으로 조성된 연미산에는 한국자연미술가협회가 추진하는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국내외 40개국 366명의 작가들이 곰을 형상화한 작품을 비롯한 점의 다양한 자연설치미술작품이 전시되어 ‘나뭇꾼과 곰의 전설’과 함께 하나의 공주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단순히 구석기시대의 곰의 설화에서 시공을 초월한 ‘연미산 곰’은 '新섞기시대' ‘솔곰(Pine Bear)’과 다른 조우(遭遇) 통해 설화를 재탄생시키고 있다. 특히 올해 프레비엔날레 행사는 자연미술전 '新섞기시대' 자연을 담은 12cm 정육면체 속에서 작가의 예술적 메시지를 뒤로 감추면서 한편으로 작가는 ‘연미산 곰’과 ‘솔곰(Pine Bear)’의 만남을 이야기하고 있다.

1981 8 공주시와 금강 유역을 근거로 활동하던 젊은 미술가들인 고승현이 중심이 되어 야외현장미술연구회라는 이름 보다 별칭인 ‘야투(野投)’라는 이름이 알려진 자연미술단체이다.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지난 2004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국내를 대표하는 국제미술행사로 발돋움하여 20 차례의 국제 교류를 통해 세계 미술계에 기반을 구축하였다.

40년이라는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자연미술’이라는 뿌리를 이어온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가 9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를 맞이하여 새롭게 시도하는 ‘新섞기시대’와 ‘또 다른 조우(遭遇)’의 색다른 풍경 ‘연미산 곰’과 ‘솔곰(Pine Bear)’은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탄생할 것인지, 자못 궁금하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