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3농정책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확대

2019.07.13(토) 21:53:15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지원금 15만원→20만원 확대

20~73 여성 5만여명 대상

 

충남도가 여성농업인의 복지 증진과 문화생활 기회 확대를 위해 ‘행복바우처’ 지원 혜택을 확대한다.

당초 15만원(자부담 3만원) 지원하던 혜택을 올해부터는 20만원()으로 확대, 여성농어업인의 삶의 향상을 견인한다.

8 도에 따르면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은 여성농업인 복지 증진과 문화생활 기회 확대를 통한 삶의 향상을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5만㎡ 미만 농가나 축산, 어업가구 중에 20세에서 73 미만 여성들이 자부담 3만원을 내면 15만원상당의 기프트카드를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이보다 5만원이 늘어난 20만원을 지원한다. 사용처도 당시 건강용품, 공연장 20여개에 한정됐지만, 올해부터는 의료·유흥·사행업종·백화점(대형마트) 등을 제외한 모든 업종·분야로 확대됐다.

2017년부터 시행된 사업은 입소문이 나면서 지난해 4 9000여명이 신청해 목표인원보다 7000여명을 초과했다.

도는 이러한 만족도를 고려해 올해는 8000명을 확대한 5 7000명의 여성농어업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행복바우처 대상자는 농협 시군지부를 통해 행복바우처를 발급받을 있고 올해 연말까지 사용할 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국 농업정책과 041-635-2512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