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AI 소독강화 담금질…“방역누수 차단”

겨울철새의 빠른 북상으로 인한 위험요인 사전대응

2019.02.15(금) 16:18:15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충남도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고삐를 죈다.

최근 경기 안성 등에서 시작된 구제역으로 방역이 소와 돼지 등 우제류에 집중되는 점을 고려, AI 방역 누수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올해 겨울이 예년에 비해 따듯한 날씨를 보이면서 겨울 철새의 북상도 빨라지고 있다.

이로 인해 겨울철새의 먹이활동도 덩달아 활발해 지면서 철새 도래지 주변 논과 밭, 인가 등으로 철새 유입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도는 온도의 변화와 철새 이동 경로 등을 사전에 파악, AI 방역을 보다 촘촘하게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우선 지난 13일 전국일제소독의 날을 시작으로 AI취약지역에 대한 소독 등 방역을 완료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집결할 것으로 예측되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교차오염 방지를 위한 소독 등을 강화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AI 방역 담금질을 위해 △가금농가 대보름 행사 참여 자제 △대보름 전·후 3일간 집중소독 △취약농가 생석회 추가도포 및 부출입구 차단 등 AI 차단 방역에 집중한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지난해 3건의 AI가 2월과 3월 사이 발생됐던 점을 반면교사 삼아 올해는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축산농가의 철저한 소독과 꼼꼼한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의 야생조류 분변 등에서 총 58건의 저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됐다.






제공부서
동물방역위생과 AI방역팀
041-635-4115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