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그래픽뉴스

길 위에서 우리 삶의 길을 묻다

그래픽뉴스(60) - 걷는 길②

2018.11.27(화) 12:44:58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길 위에서 우리 삶의 길을 묻다 1


성지순례길, 천년의 숲길, 억새길, 황톳길…
 
인생의 길만큼이나 우리 주변에 놓여 있는 길 또한 다양하다.
 
아산에 있는 에코힐링 황톳길은 3.8km로 비교적 짧지만,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도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반면 공주 명승길은 금강보에서 출발해 국립공주박물관-공산성-연미산으로 돌아 출발지인 금강보로 도착하는 코스다. 특히 이곳은 공주박물관과 송산리고분군 등 ‘웅진시대 백제’를 만나는 시간여행 길이다.
 
우리 충남도내에도 걷는 길로 지정된 곳이 무려 32곳에 달한다. 오늘은 이중에서 숲과 고택, 성당 등을 도는 내륙코스로 떠나보자.
/김태신 ktx@korea.kr, 김은주 dmswn0219@korea.kr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