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정보제공

여러분의 아이디어 하나가 충남을 변화시킵니다.

민관협치 사례

Url 주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번호, 제목, 담당부서, 작성일, 첨부, 조회순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표
달 밝은 마을 '월랑리'를 아시나요?
작성자 최승철 작성일 2018.11.15
담당부서 공동체새마을정책관 전화번호 041-635-3668
첨부파일
잔잔한 호반을 중심에 놓고, 등고선을 따라 형성된 지형은
마치 수반을 닮은 월랑리를 소개 드리고자 합니다.

오른편에는 용이 누워있는 형상을 지닌 용와산,
왼편에는 조선시대 봉수대가 있는 연암산,
두 산자락이 연하여 구별 지은 곳,
어머니의 품과 같이 아늑한 공간에 예쁜 연못을 품고 있는 마을,
저수지 주변과 마을 곳곳에 울창한 소나무 숲과 푸른 하늘,
그리고 연못에 비치는 물그림자가 청청하다하여,
달月 밝을朗, 그래서 예로부터 ‘월랑리’라는 고운 이름을 가진 마을입니다.


월랑저수지와 마을전경

20여 년 전, 마을회관 앞에 있던 소나무 군락지에
콘크리트구조물 제조공장이 자리 잡은 것을 시작으로
푸른 월랑리의 숲이 하나 둘 사라졌습니다.

저수지 물가와 마을 안, 그리고 뒷산에 가득했던 울창한 숲이 지금은 대부분 사라져버렸습니다.
크고 작은 공장들이 쌓아 놓은 흉측한 배설물이 군락을 이루고 있으니,
‘월랑리’는 이제 달이 빛을 잃은 ‘안월랑리’가 되고야 말았습니다.


2015년 10월 17일. 월랑리 장수마을 공동체는 주민 스스로의 힘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자립복지마을을 만들고자 다섯 문항으로 된 장수마을 선언문을 채택하고,
동네자치 마을공동체 회복운동을 시작하였습니다.


“궁극에 처하면 변화하고 변화하면 열립니다.
열려 있으면 오래갑니다. 변화와 소통이 생명입니다.”라고 하셨던 신영복 선생님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월랑 마을 주민자치회 저수지 주변 청소

달이 빛을 잃어 가던 월량리를 ‘꿈이 자라는 월랑리’로 만들기 위해
저희 마을 주민들이 월랑생태공원 수변과 호수를 중심으로
항아리처럼 형성된 지형에 꽃을 심고 예술 공간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이 꽃이 피면 호수 주변의 논두렁 밭두렁에 문화와 예술,
행복을 담아낼 세상에서 하나뿐인 거대한 꽃 수반이 되겠지요.
마침내 철마다 꽃이 피고, 물위에 철새들이 날아들면, 월랑리는 새로운 빛을 비출 것입니다.

아산과 천안, 100만 시민의 마음속에 피우게 될 또 다른 꽃으로 물들게 하는 월랑리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 하종중 위원장(월랑리)



[출처] 충청남도마을만들기지원센터 누리집
  • 담당부서공동체정책과
  • 담당자이다희
  • 문의전화041-635-3479

최종 수정일 : 2018-09-27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