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홀로 조용히 떠나는 과거로의 여행, 공주 수촌리고분군

2020.08.27(목) 01:42:34낯선일상으로의초대(withknit@naver.com)



공주 수촌리고분군은 내가 마음이 고단하여 혼자 조용히 걷고 싶을 때 찾는 곳이다. 사계절 모두 인적이 드물고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탁 트인 풍경을 마주하면 시끄럽던 마음이 어느새 차분하게 정리되기 때문이다. 온 세상이 코로나19로 몸살을 앓는 중이다. 나뿐만 아니라 남을 위해서도 행동거지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운 때 마음 편히 걷을 만한 곳을 떠올리다가 오랜만에 이곳을 찾았다.
 
아무런 설명없이 그저 걸어도 좋은 곳이지만, 오늘은 아이와 함께 와서 어떤 의미를 갖는 곳인지 함께 살펴보기로 했다.
 


이곳은 크게 1구역과 2구역으로 분묘가 나누어져 있고, 구역간에는 전나무숲 등 수목 정비가 잘 되어 있어 걸어서 산책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수촌리고분군은 2002년 의당면 수촌리 일대에서 농공단지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발견되어 2005년 3월 3일 사적 제460호로 지정되었다. 4세기 후반에서 5세기 전반에 조성된 분묘로 추정되고, 금동관모·금동신발·청자항아리 등 국보급 유물이 다량 출토되어 무령왕릉 발굴 이후 최대의 고고학적 성과를 거둔 유적지라고 한다.
 

 
입구에서 먼저 보이는 곳은 2구역으로 대형 백제고분이 있다. 무덤은 모두 5기로, 토광목곽묘 2기와 횡구식 석곽묘 1기, 횡혈식 석실분 2기 등 그 형태가 다양하고, 이곳에는 금동관모·금동신발·금제 귀걸이·환두대도·세형동검·중국제 흑유도기 등의 다양한 청동제품, 고급 도자기들이 부장되어 있어 피장자의 신분이 당시 공주지역 유력자였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수촌리 세력이라 일컬어지는 이 지방 토착세력들은 문주왕이 주도한 백제의 웅진천도에 큰 역할을 했고, 이 유적지 및 출토 유물은 백제가 한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하게 된 배경을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연결고리가 되어준다.
 

 
잘 정비된 길을 따라 천천히 걸어올라가면 1구역이 보인다. 1구역은 청동기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무덤이 발견되어 시기에 따른 무덤 양식의 변화를 살펴볼 때 도움을 준다.
 

 
가는 길의 전나무숲도 내가 이 곳을 자주 찾는 이유 중 하나. 바로 가는 길도 있지만, 천천히 이곳을 통해 걸어서 산책 삼아 제1구역까지 가는 길을 자주 즐긴다.
 

  
걸어가며 보이는 사람 사는 풍경과 오래된 습지, 멋진 하늘까지 어우러져 그저 바라만 보고 있어도 쉼이고 힐링이다.
 

 
2구역과 1구역이 모두 봉우리의 정상에 있고, 그 사이에 있는 습지이다. 올여름 비가 장기간 내려서 습지에는 물이 가득하고, 온통 초록으로 가득한 이곳에서 그간 바쁘게 움직인 내 눈도 편히 쉰다.
 

  
이 넓은 곳에 사람이라고는 나와 아이 둘뿐이고, 잠자리나 새들이 날아다니고 풀벌레 움직이는 소리만 간간이 들릴 뿐 온전히 사람과 도시로부터 멀어져 늦여름의 푸르름을 만끽하고 있자니 이마 위로 흐르는 땀마저도 좋다.
 

 
운동 삼아 이십여 분을 천천히 걸으니 1구역의 입구에 다다랐다. 이곳에 대한 설명이 적힌 안내판 앞에서 함께 읽고 언덕 위 전망데크에 올라보기로 한다.
 

 
아주 오래전 사람들이 살았던 모습을 유적과 그곳에서 출토된 유물로 유추해 보는 일에 대한 아이의 호기심이 대견하다. 그저 걷기만 해도 좋을 이곳에서 아이와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곳이라 가족여행지로도 좋을 것이다.
 

 
구름이 예쁜 날에는 이곳을 오르는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도 참 좋을 테지만, 오늘은 사진보다 나란히 함께 걷는 것이 더 좋아서 아이 손을 잡고 한 칸 한 칸 천천히 올랐다.
 


수촌리고분군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전망데크다. 이곳에 와서 꼭 올라가 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 높은 곳에서 보는 아름다은 풍경도 눈에 가득 담아갈 수도 있지만, 내 손에 올려져 있어 크게만 보이던 일들도 위에서 내려다보면 아주 작고 사소한 것에 불과하다는 아주 흔한 깨달음을 얻으며 발걸음 가볍게 내려갈 수도 있으리라.
   

 
1구역의 고분들과 의당평야의 모습을 보고 이제 집으로 돌아가는 길, 아주 더운 여름 날이었지만 몸도 마음도 조금 더 건강해진 것 같아 뿌듯한 산책이다.
 

 
주차장으로 내려가면서 아쉬운 마음에 내가 이곳에서 가장 좋아하는 풍경을 다시 한 번 카메라에 담아본다. 의당의 푸른 평야가 주는 넉넉한 편안함은 사계절 언제든 참 좋다.
 

 

 
방문객을 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있다고 하나, 지금은 코로나19로 체험프로그램 참여는 어려울 것 같아 따로 문의하지는 않았다. 다음에 아이와 다시 찾았을 때에는 마음 편히 이러한 것들을 해볼 수 있기를.
 

 
중간중간 쉬어갈 수 있는 벤치들도 잘 마련되어 있고, 화장실과 주차공간도 잘 정비되어 있다. 지금처럼 사람이 없는 곳을 찾을 수밖에 없는 절박한 시국에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깨끗하게 잘 이용해 준다면 남녀노소 누구라도 편하게 다녀갈 수 있는 공간이니 다 같은 마음으로 그렇게 오래도록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곳의 입구는 은행나무가 양옆으로 길을 이루고 있다. 가을이면 곱게 물들어 더 좋으리라. 그 때쯤에는 지금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사람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함께 멋진 풍경을 나누기 위해 이 곳을 찾을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해본다.

공주 수촌리고분군
-소재: 충남 공주시 의당면 수촌리 201 일원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