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차분함이 필요할 때 떠나요, 영인산 해맞이

2020.10.19(월) 14:28:38유정민(mm041@daum.net)

새로움의 시작은 설렘도 있지만, 두려움도 늘 함께함을 느낀다. 이럴 때 우리는 무언가에 기대고자 하는 습성이 있다. 그 해결책으로 '차분함'을 제시해 본다. 차분한 마음으로 변화에 순응하면, 새로움은 곧 나의 것이 되었던 기억들이 잔잔이 떠오른다.
 

 
'차분하다'란 의미를 국어사전에서 찾으면, '마음이 가라앉아 조용하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 의미를 느낄 만한 매개가 되는 행위는 수없이 많겠지만, 나는 새벽 산행 후 찾아오는 일출에서 찾곤 한다. 10월 18일, 일요일, 새벽 날씨가 좋다고 하니 오랜만에 그 차분함을 찾으러 조용히 떠난다. 
 
ㄴ
▲영인산수목원
 
아직 여명도 찾아 들지 않은 시간, 아산의 영인산수목원을 찾았다. 영인산의 정상은 신선봉이지만, 해맞이만큼은 깃대봉이 최고라 생각한다. 그리고 그 깃대봉을 향하여 40분 정도를 천천히 오른다.
 
ㄴ
▲여명
 
짚라인을 탈 수 있는 스카이어드밴쳐가 있는 곳에서 여명을 맞는다. 이제 절반 정도를 왔으니, 숨 한 번 돌리고 깃대봉을 향하여 걸음한다. 
 
ㄴ
▲영인산 여명
 
오늘 목표인 깃대봉에 올라 차분함을 찾기 위한 해맞이 준비를 한다. 일출 전, 허공에 뿌려진 푸르스름한 빛은 차분함을 느끼기 위한 냉정한 마음을 요구하는 듯 차갑지만, 시간의 흐름에 온화함으로 변화하는 자연의 신비에 경이로움을 느낄 뿐이다.
 

 

 

 

 
이렇게 일출을 준비하는 자연 앞에 잠시 호흡을 조절한다.
 
ㄴ
▲깃대봉
 
지금 이곳은 깃대봉이다. 12m 차이로 정상의 명예를 다른 봉우리에 넘겨주었지만, 주위 조망을 위한 여건으로는 영인산 제1봉이라고 치켜세워 줄 테니 서운해 할 필요가 없다. 이제 차분한 마음을 준비했으니, 마음가짐을 다지며 소원을 빌어보는 시간을 맞이해 본다.
 

 

 

 

 

 
옆지기는 어떤 소원을 빌었을까?


 
해맞이를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는 가을이 깊어가고 있었다.
 
ㄴ
▲시련과 영광의 탑
 
이 탑은 민족의 역사 및 문화적 가치 재조명(청일전쟁)과 아산만 일대의 국제 무역항 건설 등을 기리며 세운 것이라고 하는데, 오늘 해맞이에 기꺼이 모델이 되어준 '시련과 영광의 탑'에 고마움을 남긴다.
 

 
어딜 가든 하나쯤 보이는 소원탑이 오늘은 더욱 반갑다. 
  
ㄴ
▲영인산
 
내림길에 뒤돌아 보니 좌측의 신선봉, 중간 깃대봉, 우측의 시련과 영광의 탑, 그 아래로 영인산산림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새벽이라 그런지, 약간은 한 풀 꺾인 듯보이는 구절초가 길옆을 차지하고 있다.
 

 
주차장 가까운 아래쪽 길옆으로는 이제 국화가 한창이다. 
 

 
깊어가는 가을, 차분함으로 준비하여 남은 2020년을 새로운 마음으로 후회없이 마무리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남긴다. 

영인산수목원
-충남 아산시 염치읍 아산온천로 16-30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