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조용하게 거닐기 좋은 충청수영성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에서 위안을 얻다

2020.10.14(수) 21:06:07지금만나(icanad@daum.net)


▲아치형 서문
 
아직은 가을스럽지 않은, 푸르름이 가득한 충청수영성의 모습입니다.
이곳에는 가을이 오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여름 같은 풍경인데요.
울긋불긋 가을의 모습은 아니지만, 짙은 녹음의 풍요로움이 참 멋스럽습니다.
 
보령 충청수영성은 서해를 통해 침입해 들어오는 적을 감시하고,
물리치기 위해 쌓은 조선시대 석성입니다.

총 4개의 문이 있었는데, 현재는 아치형으로 된 서문만 남았습니다.
서문 주위로는 울창한 나무가 주위를 감싸고 있고, 동백나무가 그 앞을 빛내고 있습니다.
그 풍경이 멋스러워서인지, 많은 분들의 포토스팟이 되기도 합니다.
 

 
성문을 지나, 성곽을 거닐어봅니다.
조금씩 물들어가는 나뭇잎을 찾고 또 찾았는데, 마냥 푸르기만 하네요.
그래서인지 아주 조용합니다. 조용하고 고즈넉해서, 성곽을 거닐기 참 좋습니다.
 
▲진휼청
 
울창한 나무 아래에 보이는 곳은 관내 빈민 구제를 담당하던 진휼청입니다.
충청수영이 폐지된 이후 민가로 쓰이다 다시 보존하고 있는데요, 충청남도 문화재라고 합니다.
울창한 나무 아래 있어서, 아늑한 느낌이 듭니다.
 

 
홀로 서 있는 나무의 모습이 참 평화롭네요.
충청수영성은 다른 어떤 성보다, 아늑하고 고즈넉한 풍경을 보여줍니다.
특히 힘들게 오르지 않아도,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곳은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이기도 합니다.
남녀 주인공이 오천항이 보이는 성곽을 거닐며, 대화를 나누던 장면이 생각나는데요,
드라마에서는 오천항 주위가 붉게 물든 노을 풍경이었습니다.
아쉽게도 노을 진 풍경을 직접 담진 못했지만, 한낮에도 탁 트인 오천항의 풍경은 장관이네요.
 

 
성곽 주위로 펼쳐진 오천항의 풍광은, 답답한 마음을 씻어주듯 너무 시원했습니다.
 

▲영보정
 
성곽을 끝까지 따라 올라가면, 성내에 있는 정자 영보정이 보입니다.
영보정은 정약용 등 시인 묵객들이 풍광을 즐기며 시문을 남기기도 한 곳으로
조선시대 최고의 정자로 일컬어지기도 했다고 전해집니다.

파란 하늘과 함께 담으니, 정말 멋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내려오는 길엔 성곽 아래로, 오천면의 모습도 보입니다,
아기자기 모여 있는 모습이, 레고를 쌓은 것처럼 보이네요.
 

 
언제나 이곳에 오면, 지쳤던 마음을 위로받고 갑니다.
울긋불긋 가을색이 묻어나지 않아도, 참 매력적인 곳입니다.

다음에 이곳에 오면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노을이 예쁘게 물든 오천항의 풍경도 담고 싶네요.

충청수영성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소성리 661-1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