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모덕사의 여름 풍경

청양과 공주의 경계에서

2020.08.22(토) 13:00:25희망(du2cb@hanmail.net)

모덕사 전경
▲모덕사 전경
 
청양과 공주의 경계에서 막바지 늦더위가 몸을 흠뻑 젖게 한다. 모덕사로 향하는 길이 덥다. 폭염경보가 내려질 정도로 더운 날씨임에도 길을 나섰다. 하루를 알차게 보내기 위해서다.
 
아주 오래전에 가보고 이번이 두 번째다. 변함없이 반겨주는 모덕사가 반갑다. 봄의 풍경과 한여름의 풍경이 다르게 느껴진다. 봄에는 연산홍의 화려함이 있었고, 이번 방문에는 배롱꽃이 반겨준다. 연못 풍경도 색다르다. 모덕사에 연못이 없었으면 좀 삭막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덕사 이름만 보아서는 절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이곳은 면암 최익현 선생님의 영정과 발자취가 모셔져 있는 사당이다. 모덕사는 일제강점기 때 세워진 건물로 고종의 밀지에 최익현 선생을 가르켜 '그대의 덕을 사모한다'는 뜻에서 모덕사란 이름이 붙여졌다 한다.
 
충청남도 유형문화제 제231호 최익현 선생의 초상화가 있는 모덕사는 배롱꽃이 막 져가고 있다. 청양10경에 포함되어 있으며 유물전시관과 동상, 실제 살았던 고택이 있고, 그 앞에 배롱나무가 문지기처럼 지키고 있어 더 고즈넉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영당과 성충대의의사비 등 관람할 곳이 많다.
 
사진으로 모덕사와 그 주변의 풍경을 담았다.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