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음주·흡연하는 도민 줄었다

-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현재 흡연율·월간 음주율 감소

2020.05.22(금) 16:34:22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음주·흡연하는 도민 줄었다 1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충남도민들의 음주·흡연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도민의 건강 수준 및 행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19세 이상 도민 1만 3500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주요 지표 11개 중 △현재 흡연율 △남자 현재 흡연율 △월간 음주율 △고혈압 치료율 등 4개 지표가 지난해보다 향상됐다.
 
평생 5갑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인 현재 흡연율은 전년 대비 2.4%p 감소한 21.5%, 남자 흡연율은 전년 대비 4.1%p 감소한 39.4%로 나타났다.
 
현재 흡연율, 남자 흡연율은 전국 평균 증감률인 △1.4%p, △3.2%p보다 각각 1%p 이상 큰 폭으로 줄었다.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음주한 사람의 분율인 월간 음주율은 전년 대비 4.1%p 감소한 58.8%로, 전국(59.9%) 대비 1.1%p 낮았다.
 
다만 고위험 음주율은 전년 대비 0.5%p 소폭 증가한 19.1%로 집계됐다.
 
고혈압 약물 치료율(고혈압진단을 받은 30세 이상 사람 중 혈압조절약을 월 20일 이상 복용한 사람의 분율)은 91.3%로 전년보다 1.3% 증가했다.
 
반면 만성질환인 고혈압 진단 경험률(20.3%)과 당뇨병 진단 경험률(8.6%)이 각각 전년 대비 0.8%p씩 증가했다.
 
도내 시·군별로 보면 고혈압 진단 경험률은 부여군(25.5%)이,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논산시(11.1%)가 가장 높았으며 가장 낮은 지역은 각각 아산시(17.2%), 예산군(6.4%)으로 집계됐다.
 
비만율은 36.1%로 전년 대비 4.0%p 증가했으며 도내 시·군 중 비만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서천군(41.9%), 가장 낮은 곳은 계룡시(29.9%)로 격차가 12%p까지 크게 나타났다.
 
걷기 실천율과 칫솔질 실천율은 39.3%, 58.0%로 전년 대비 각각 1.0%p, 0.2%p 감소했다.
 
도는 이번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군 간 건강 격차를 해소하고, 비만율 개선 및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 예방 관리를 위한 대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담당부서
건강증진식품과 건강증진팀
041-635-2653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