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천안 어룡농원 평택 주한미군 팸투어

2019.04.24(수) 18:44:43 | 충남희망디자이너 (이메일주소:youtae0@naver.com
               	youtae0@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2018년 말 기준 국내 '체류 외국인'은 236만여 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만큼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살고 있다고 할 수 있는데요, 순백의 우아한 배꽃이 활짝 핀 천안 어룡농원에서는 지난 16일 평택에 근무하는 주한미군이 찾아와 봄맞이 팜파티를 즐겼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1

어룡농원은 배나무를 분양해 회원들이 각자의 스토리를 입힐 수 있도록 하고, 이 공간을 체험과 힐링의 장소로 만들고 있습니다. 그동안 어룡농원에서는 배꽃이 피는 4월 말과 배를 따는 10월 초에 회원들을 불러 팜파티를 하곤 했었는데요, 그 경험을 바탕으로 주한미군 관계자를 초정하여 천안시 농촌문화체험협의회와 함께 농촌문화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2

주한미군 관계자들은 점심 시간에 맞추어 이곳을 찾아왔는데요, 어룡농원 이상열 대표는 그릴에 비어 치킨을 만들어 주한미군 관계자들을 맞이하였습니다. 농촌문화체험협의회 들길농원에서는 직접 담근 고추장으로 비빔밥과 떡볶이를 대접하였습니다.

어룡농원 이상열 대표
▲ 어룡농원 이상열 대표

늘샘농원에서는 친환경 유기농 포도로 직접 와인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데요, 이 날 와인 시음행사도 하였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3

점심을 마치고 배깎기 대회를 열었습니다. 외국에서는 우리나라처럼 배를 깎아 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행사주최 측에서 배깎는 법을 시연한 후 대회를 진행하였는데요, 당연하게도 외국인들은 배깎는 것을 어려워했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4

천안 하면 호두과자가 유명합니다. 진제자연농원에서는 호두과자 만들기 체험을 준비해 왔습니다. 한 외국인이 팥앙금을 조심스럽게 넣고 있었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5

신고배는 스스로 수정을 못하기 때문에 열매를 맺게 하려면 인공수분이 필수적입니다. 어룡농원 이상열씨는 이 인공수분을 ‘배나무 시집보내기’라고 소개하며 낚싯대 등 긴 장대에 달린 부드러운 솜털로 꽃가루를 찍어 바르게 해 외국인들에게 인공수분 체험 기회를 제공하였습니다.

봄맞이 팜파티 배꽃과 농촌문화의 만남 6

굽이굽이 산과 들 사이로 자리한 농촌의 봄 풍경이 정겹게 다가오는 요즈음입니다. 도시에서는 만나기 힘든 충남 천안 농촌의 모습들은 이들에게 즐거운 추억이 되었습니다. 우리 농촌의 평범한 풍경이 외국인에게는 최고의 관광상품이 될 수 있었던 봄맞이 팜파티 현장이었습니다.
 

충남희망디자이너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