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2018.10.17(수) 07:30:13 | 지구유목민 (이메일주소:tour1979@naver.com
               	tour1979@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정말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 무더위가 엊그제인 것 같은데 벌써 추수의 계절이 돌아왔다.
밖에 나가보니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이 온통 황금들판뿐이다.
보기만 해도 풍성해질 만큼 황금빛으로 벼가 익었다.
줄기마다 벼 알곡이 잔뜩 여물어 고개를 푹 숙였다. 

이젠 논 곳곳마다 콤바인이 부지런히 수확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아마 며칠만 지나면 수확이 모두 끝나 황금들판을 볼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1

수덕사 들어가는 길목에 위치한 예산면 대동리의 황금들판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어!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2

논둑이 없었다면 경계마저 안 보일 정도로 온통 황금색이다.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3

이 지역은 와룡천을 따라 갈산까지 넓은 뜰이 펼치지는 곳이라 황금들판을 보기에 더 없이 좋은 장소이다.
별도로 찾아가기 보다는 수덕사를 보고 안면도로 넘어가는 길에 자연스럽게 보면 된다.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4

황금들판에 둘러쌓인 수덕초등학교와 교회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5

한쪽에서는 수확이 한창진행중이다.
마치 군대입대전에 머리를 밀어내듯이 벼가 차례차례 수확이 되고 있다.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6

콤바인이 지나간 자리에는 차곡차곡 짚만 쌓여져 있다. 

벼수확으로 분주한 황금들판 7

벌써 2018년 수확을 마무리하는 시기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이 시기, 잠시나마 풍요로운 황금들판을 보면 마음의 여유를 가져본다.
충청도는 언제나 풍요로움이 넘치는 살기 좋은 땅이다.  

 

지구유목민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