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빅데이터

폐업요인 정밀분석 필요…지원책 마련돼야

2018.08.29(수) 10:39:56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폐업요인 정밀분석 필요…지원책 마련돼야 1

충남도 예외가 아니었다. 개업업소 4만3000여개 중 7500개가 살아남지 못하고 폐업했다는 분석결과를 처음 확인 하였을 때 생각보다 높은 수치에 한번 놀랐고 치킨집, 편의점, 카페가 수위에 들어가는 업종일 것이라는 개인적인 예상이 분석결과로 도출되었을 때 두 번 놀랐다.
 
충남도내 다양한 곳을 다니다 보면 유독 유동인구가 별로 없어 보이는데 편의점이 100m인근에 두 세 개씩 있는 곳을 보곤 한다. 특히 프랜차이즈 편의점은 이제 ‘리’단위에 까지 생기고 있는 실정이다. 카페도 예외는 아니고 치킨집, 피자집도 예외는 아니다. 그리고 이제는 밤 10시가 넘어가면 사람의 인적이 거의 끊겨버리는 공간도 꽤나 많아진 것이 사실이다.
 
기존의 문헌들을 보면 이러한 소상공인의 폐업을 결정하는 요소는 꽤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의 1인당 소득, 지역내 총생산, 소비자 물가지수, 임대료, 대출이자율, 고정인건비와 같은 요소들 이외에도 동종업체 수, 업력 및 규모 등 다양한 요인이 자영업의 폐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은 충청남도의 폐업 점포들에 대해 특히 이 중에서 유동인구, 동종업소들 간의 집적, 배후 주거단지와 교통의 특성, 매출액을 기준으로 일차적인 폐업 요인을 정밀하게 추정해보고자 한다.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은 그렇게 해서 나온 요인들을 어떻게 유도하여 소상공인의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을까? 이거나 어떻게 정책적으로 소상공인을 관리하고 지원하는 가 등에 대한 정책대안일 것이다.
 
그러나 그런 정보를 도출해야만 의미 있는 정책연구가 아니고 정책분석도 아니다. 정책 연구를 위해 우리가 그동안 몰랐던 정보를 생산 하거나 보다 깊이 있는 연구가 가능하도록 활용성 있는 데이터를 만드는 것 또한 매우 필요한 연구이고 데이터 분석은 그 부분에서 정책수립에 매우 큰 의미를 가진다.
 
아직까지 소상공인의 정밀한 데이터조차 구축하지 않았던 충청남도에서 소상공인 정책이 매우 중요한 정책현안 이라는 것이 아이러니 하지만, 이제 그 시작점에 서있다고 본다. 소상공인 정책은 전문가의 의견과 자영업자들의 목소리가 중요하지만 그 이전에 민간, 공공의 수많은 데이터들이 서로 연계되어 지역의 구체적인 정보를 생산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지자체 차원의 객관적인 정책수립이 가능하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