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빅데이터

충남 소상공인 상가 해마다 급증세

스마트 충남, 데이터에 눈뜨다 - 위치기반 빅데이터 분석

2018.07.17(화) 09:16:08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충남 소상공인 상가 해마다 급증세 1

 

11 2413개…2년 간 28% 증가

천안 가장 많고 계룡 제일 적어 

 

2017년 충남지역의 소상공인 상가업소 수는 총 112413개로 2015년의 87677개 보다 2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제공하는 2015년과 2017년 기준 약 450만건의 전국 소상공인 위치기반 빅데이터로 2년간의 변화를 분석한 소상공인 정책지도 시리즈 1편을 발간했다.

 

정책지도에 따르면 2017 6월 기준 전국의 소상공인 상가업소 수는 2015년 대비 20.0%(44999)증가한 2409843개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상가업소가 가장 많은 상위 3개 시군구는 서울시 강남구(35442), 제주도 제주시(3322), 인천시 남동구(25207)였고 하위 3개 시군구는 경북 울릉군(571), 경북 영양군(705), 경북 군위군(978)이었다.

 

충남의 경우 2017 12월 기준 전체 112413개의 소상공인 상가업소가 있었고 이는 2015년 대비 28.2%(24736) 증가한 수치이다. 상가업소가 많은 상위 3개 시군은 천안시(31613), 아산시(13123), 당진시(8717)이며, 상가업소가 적은 하위 3개 시군은 계룡시(1651), 청양군(1671), 서천군(3099)이다. 또한 상가업소가 많은 상위 3개 읍면동은 홍성군 홍성읍(3581), 논산시 취암동(3356), 천안시 신안동(2851)으로 나타났으며, 상가업소가 적은 하위 3개 읍면동은 서천군 시초면(4), 부여군 충화면(9), 부여군 옥산면(11)으로 나타났다.

 

충남지역에서 2년간 상가업소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상위 3개 시군은 아산시(38.6%), 공주시(35.5%), 금산군(35.3%)로 나타났고 하위 3개 시군은 천안시(22%), 태안군(22.7%), 서천군(22.7%)으로 나타났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상위 3개 읍면동은 홍성군 홍북면(100.5%), 서산시 성연면(88.5%), 금산군 남이면(85.0%)으로 모두 면 소재지이다. 또한 상가업소 감소율이 가장 높은 상위 3개 읍면동은 서천군 시초면(20.0%), 부여군 옥산면(15.4%), 서천군 문산면(11.5%)으로 이 또한 모두 면소재이다.

 

연구책임을 맡은 충남연구원 최돈정 박사와 연구진 등은 “차후 소상공인 업종별, 시기별, 공간단위별 변화특성을 보다 정밀하게 분석할 예정이며, 이번 정책지도 시리즈가 거듭될수록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정보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041-840-1241

 

 

충남 소상공인 상가 해마다 급증세 2

실물경제 바로미터 ‘소상공인’

법률적 용어로는 복잡하지만 사실 소상공인은 도시민이 생활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재화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위 ‘점포’나 ‘자영업자’를 말한다. 업소 수나 다양성, 그리고 종사자 수와 같은 지역내 소상공인의 특성은 다양한 부분이 우리의 생활 여건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기 때문에 소상공인이 발전해야 우리의 삶의 질 수준 또한 높아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상공인연구원의 연구자료에 의하면 경제활동 인구 10명 중 4명이 소상공인이고 고용비중이 높은 이유는 소상공인이 주로 노동집약적인 서비스 분야로 구성되어있어 고용효과가 크기 때문이라 한다.

 

또한 소규모 사업체인 소상공인은 규모가 작고 민첩한 경영활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식기반 경제에서 필요로 하는 창의적 기술혁신 기능을 기대할 수 있고 이를 기반으로한 지역의 내생적 발전 또한 가능하게 한다. 소상공인은 이렇게 생활 밀착형이고 미시적인 규모의 이해집단이므로 당연히 소상공인에 대한 구체적이고 정밀한 정보가 있어야 현장성과 현실성이 보장된 의사결정이 가능할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 가지 질문을 던지고 싶다. “우리는 소상공인 정책을 위한 구체적 정보를 얼마나 가지고 있는가?

 

그동안 우리는 도민의 삶과 직결되어 있는 소상공인 연구에 있어 통계위주의 현황자료에 의존해 왔기 때문에 정작 필요한 정보 획득이 불가능하고 인위적으로 구획된 행정경계 위주의 경직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소상공인 정책을 수립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도시민의 경제활동 경계는 행정경계와 전혀 일치하지 않으며 현상이 경계를 넘쳐흐르는 스필오버(spill over)에 대한 구조화가 전혀 이루어지지 못한 것이 사실이고 제한적 지식이 지역정보로 활용된 것이다.

 

우리는 이제 구체적이고 정밀한 소상공인 정보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얼마나 많은 정보를 생산할 수 있을지 그것이 또 얼마만큼의 정책적인 시너지를 줄 수 있을지는 모른다. 데이터는 그 자체로서 가치가 있지만 결국 사람에 의해 더 높은 가치가 부여되고 귀중한 자산이 된다.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은 이번에 구축된 충청남도 소상공인 공간데이터를 기반으로 몇 가지의 분석을 수행하여 정책 인사이트를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민선7기 소상공인 정책 수립에 있어 ‘살아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