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지역 위상 제고·현안 해결 기대”

■ 참석인사 주요 발언

2017.07.31(월) 11:58:02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지방정부회의 구성과 관련한 소감을 말하고 있는 박동철(금산군수) 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 사진/ 맹철영 frend2@korea.kr

▲ 지방정부회의 구성과 관련한 소감을 말하고 있는 박동철(금산군수) 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 사진/ 맹철영 frend2@korea.kr


 
‘충청남도 지방정부회의’에 참석한 시장·군수들은 실질적 지방자치 분권을 위한 도의 선제적인 시도에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표명하는 한편 지방정부회의의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우선 황명선 논산시장은 “아직은 지방정부라는 용어가 어색한 면이 있지만 새 정부 들어 지방분권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 도가 지방자치분권을 선도적으로 이끌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국 자치분권의 가장 큰 목표는 주민이 국가의 주인이 되는 것인데 그런 의미에서 행정적인 자치분권 뿐만 아니라 교육자치, 경찰자치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시장은 그러면서 “이와 관련 충남이 지방정부회의 외에도 다양한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이것의 성과를 국무회의에 제안하면서 대한민국 자치분권 혁신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상기 태안군수는 동네자치 강화 일환으로 ‘도-시·군 간 사무 이양’을 보다 명확하고 신속하게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한 군수는 “도와 시·군간 업무가 명확하고 그 사이에서 소통과 협의가 잘 돼야 지방자치도 잘 구현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방정부회의에서도 도, 시·군 간 명확한 업무, 효율적인 역할분담이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참석자들은 지방정부회의 출범이 대한민국 지방자치를 선도하는 충남도의 선언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출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우리나라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20여 년지 지났는데 충청남도 지방정부회의는 지방자치분권 역사에 있어 역사적이고 획기적인 정책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지방정부회의를 통해 지역의 현안들이 속도감있게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지방정부의 제2국무회의격인 지방정부회의를 충남이 처음으로 구상하고 첫 시동을 걸어다는 것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규정에 지방정부회의 기능으로 명시된 내용들 외에도 도와 시·군간 업무조정, 시·군 갈 갈등조정 사항 등 도내 현안 해결을 위한 명실상부한 도내 최고 기구로써 역할을 다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희정 도지사는 “지역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의제, 지방분권을 신장시킬 수 있는 의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하면서 도민들을 설득구조 역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동 khd1226@korea.kr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표시(CCL) 여부저작권표시ccl안내

  • ccl1
  • ccl2
  • ccl3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