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국내 최장 해저터널·연륙교 건설 ‘속도’

2017.05.10(수) 12:07:5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서해의 새로운 관광 대동맥이 될 보령~태안 도로공사가 전체 공정률 46%를 넘겼다. 사진은 보령 원산도와 태안 영목항 구간(1.8km)에 건설 중인 연륙교 전경. 사진/맹철영 frend2@korea.kr

▲ 서해의 새로운 관광 대동맥이 될 보령~태안 도로공사가 전체 공정률 46%를 넘겼다. 사진은 보령 원산도와 태안 영목항 구간(1.8km)에 건설 중인 연륙교 전경. 사진/맹철영 frend2@korea.kr



보령∼태안 국도 공정률 46%
‘서해의 새 관광 대동맥’ 기대


충남 서해의 지도를 바꾸게 될 보령∼태안 도로(국도 77호) 건설 공사가 전체 공정률 46%를 넘기며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고 있다.

보령∼태안 도로는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태안군 고남면 영목항까지 14.1㎞를 잇는 노선으로, 총 사업비는 6075억원이다.

이 중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1공구 6.9㎞는 해저터널이, 원산도에서 영목항까지 2공구 1.8㎞ 구간에는 교량이 건설된다.

특히 해저터널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길고, 세계에서는 5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터널은 해수면 기준 지하 80m에 상·하행 2차로 씩 2개의 터널로 ‘차수 물막이 공법’ 등 특수공법을 활용해 안전하게 건설하고 있다.

터널 건설 사업비는 4641억원으로, 지난해까지 1753억원이 투입됐고, 올해 433억원, 2018년 이후 2455억원이 투입된다.

해저터널의 현재 공정률은 36%를 기록 중이다.

공정률 56%를 보이고 있는 해상교량은 주탑 2개와 교각 19개 위에 얹혀 해수면 30m 높이에 설치되고 있다.

지역적 특색을 살려 만든 주탑의 높이는 105m이며, 주탑 간 거리는 240m에 달한다.

이 연륙교는 3개 차로를 자동차 전용으로, 1개 차로는 자전거와 보행자 전용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교량 건설에 투입되는 예산은 2064억 원으로, 지난해까지 1519억원이 투입되고, 올해 218억원, 2018년 이후 327억원이 투자된다.

도는 해저터널과 해상교량의 공정률이 연내 60%를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안면도 영목항까지 1시간 40분 걸리던 것이 보령∼태안 도로가 개통하면 운행시간이 10분으로 단축되며,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대동맥이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해저터널은 국내 최장·세계 5위라는 점에서, 해상교량은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형상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서해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도로교통과 041-635-4685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표시(CCL) 여부저작권표시ccl안내

  • ccl1
  • ccl2
  • ccl3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